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경남데일리]경남도, 가야역사 복원 '영호남 동서화합의 첫 디딤돌' 마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20-05-21 09:54 조회23회 댓글0건

본문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

5c725aa75cb3248cd8aa278f94c2e5d4_1590022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 류명현 국장이 20일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통과한 영호남 동서화합의 상징인 가야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안 관련 브리핑을 가졌다.

 
 

[경남데일리=손태석 기자] 경남도 가야'사 연구복원 및 활용사업의 법적 근거인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안'이 20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 됐다.

이에 따라 경남도는 그동안의 노력으로 가야'사의 온전한 재조명과 가치회복으로 도민이 체감하는 가야문화유산 향유기반을 조성하고 영호남 지역사회 통합의 계기를 마련했다.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 류명현 국장은 20일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통과한 영호남 동서화합의 상징인 가야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안 관련 브리핑을 가졌다.

류 국장은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안 추진배경과 경과 및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안 주요내용, 역사문화권 특별법 제정에 따른 활용계획과 기대효과 등에 대해 브리핑했다.

《추진배경 및 경과》

2017년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 사업이 국정과제로 선정된 이후 가야문화권의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정비‧활용을 통한 가야문화유산의 가치 규명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경남도는 ‘가야문화권 특별법 제정’을 민선7기 공약사업에 포함해, 임기 내 관련 법률안이 통과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 김해갑)이 지난 2017년 8월 ‘가야역사문화권 연구·조사 및 정비와 지역발전에 관한 특별법안’을 발의 추진하였으나, 이후 백제·탐라·마한 등 고대역사문화권 유사법안이 추가 발의되면서 법체계간 혼선을 방지하며 일관성을 기하기 위해 2019년 4월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안’(민홍철 의원 외 18명 공동발의)으로 통합·조정 추진해 3년만에 성과를 이루어 낸 것이다.

경남도는 지난해에 당정협의회를 개최해 여·야를 떠나 가야문화권 특별법제정의 필요성에 공감을 이끌어 냈으며, 문화재청과 협력 체계를 마련 문체위․법사위 등 국회를 수차례 방문해 지역 국회의원들을 일일이 면담하면서 '가야문화권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을 설명하여 합의를 이끌어 냈다.

경상남도의회는 가야'사 연구복원사업 추진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가야'사 특별법 제정촉구 대정부 건의안을 국회에 전달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했다.

《역사문화권 특별법 주요내용》

역사문화권 특별법은 그동안 문화유산의 점단위 보존 위주의 한계에서 벗어나 ‘역사문화권’ 개념을 도입해 문화권별 문화유산을 연구·조사·발굴‧복원해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정비·육성함으로써 그 가치를 세계적으로 알리고 지역 발전을 도모하고자 제정이 이루어지게 된 것이다.

역사문화권 특별법에는 ▲역사문화권(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 등 6개 문화권), 역사문화환경, 역사문화권정비사업 등에 대한 정의, ▲역사문화권정비기본계획 수립(5년 주기), ▲역사문화권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의 시행, ▲정비사업 비용지원, 특별회계의 설치, 연구재단 및 전문인력양성 등 지원시책 마련·추진 등이 담겨있다.

《활용계획》

그동안 가야에 대한 발굴과 연구는 연구인력과 관련 예산이 턱없이 부족해 신라사나 백제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우 더디게 진행됐다.

이에 경남도는 역사문화권 특별법 제정을 통해 가야역사문화권 정비의 초석을 마련한 만큼 국책연구기관인 국토연구원에서 용역 중인 “초광역협력 가야문화권 조성 사업” 기본계획 수립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사업 비목 신설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신청 등을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재청에 건의하고 있다.

그간 가야'사 2단계사업 등 문화재보수정비(총액)사업으로 진행되어 오던 ▲가야유적에 대한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비지정 문화재 포함)의 체계적・안정적 추진과 ▲가야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관광자원화 사업 추진을 위해 기본계획 연구 용역에는 6대 전략, 20개 과제에 약 1조 2,270억원(국비 4,894, 지방비 6,790, 민자 586)의 사업계획을 반영․수립하고 있다.

또한 최근 경남형 뉴딜 방향으로 제시된 스마트(디지털) 뉴딜사업, 그린 뉴딜 사업 구현을 위해 디지털 실감콘텐츠 체험 박물관 고도화, 가야문화권 스마트관광 연계플랫폼 구축, 노후화된 공립박물관 그린 리모델링 사업 등도 반영할 예정이다.

《기대효과》

‘역사문화권 특별법’의 제정은 탁월한 가야역사문화권의 정체성 확립 및 도민 자긍심 고취와 더불어, 가야문화유산을 활용한 영호남 상생과 공동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시장군수협의회’에는 영호남 26개 지방정부가 함께 참여하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국정과제 지정, 지방정부 간 협력, 세계유산 등재 추진, 학계와 언론의 관심 집중 등 지금이야말로 가야'사 복원의 최적기”라며 “가야'사 복원을 통해 우리 고대사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가야를 토대로 영호남이 함께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 지사는 20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던 2016년 6월 당시 ‘역사문화권 특별법’의 최초 원안인 ‘가야문화권 개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 발의에 참여한 바 있다.

경상남도는 특별법 제정에 근거해 현재 진행 준비 중인 ‘초광역협력 가야문화권 조성사업 기본계획수립 연구’ 결과를 기초로 빠른 시일 내에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야문화권 뉴딜사업을 발굴하고, 이를 활용해 포스트코르나 관광분야의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과정을 선도해갈 방침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