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서울신문] 北 위협 커지는데… 잠수함 탐지할 P3 베테랑 조종사는 '0'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19-10-22 18:16 조회24회 댓글0건

본문

[서울신문, `19.10.17] 北 위협 커지는데… 잠수함 탐지할 P3 베테랑 조종사는 '0'

소령급 없이 중 · 대위급 80여명으로 운용

운용방식 비슷한 민간 항공사로 인력 유 출

부대관리 등 업무 압박 · 진급 불안정도 한몫

해군 "15년 의무 복무·수당 인상 등 추진"

최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시험발사로 북한 잠수함에 대한 경계심이 커지는 가운데 잠수함 탐지에 효과적인 우리 해군 해상초계기(P3)의 베테랑 조종사가 심각하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령급 조종사는 아예 없다. 상대적으로 전투기보다 민간 항공기 운항체계와 가까운 초계기 조종사들의 항공사 전직 때문으로 분석된다.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실이 입수한 '해군 비행기 및 조종사 보유 현황'에 따르면 현재 해군이 작전에 투입하는 소령급 베테랑 조종사는 ‘0명’이었고 중 · 대위급 조종사 80여명만 운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명이 이달 초 소령으로 진급했지만 기타업무로 조종임무를 수행하지 않고 있다.

즉 북한의 잠수함 위협이 증대되는 상황에서 1000시간 이상의 비행경력을 지닌 소령급 베테랑 조종사가 한 명도 없는 것이다. 북측은 현재 3000t급 신형 잠수함을 개발 중이고 최근 신형 SLBM인 '북극성 3형'의 시험발사에 성공한 바 있다.

P3는 바다에서 빠른 속력으로 이동하며 광범위한 범위에서 잠수함을 탐지할 수 있는 대잠작전의 핵심 전력이다. 해군 출신 문근식 한국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은 "군에서도 작전능력이 숙달된 베테랑 조종사를 원하지만 확충이 쉽지 않다"며 "소령급 조종사들이 부족한 것을 감안할 때 P3의 임무인 잠수함 식별에서 임무수행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베테랑 조종사가 부족한 것은 군 조종사들이 일정 비행시간을 채운 후 진급을 포기하고 상대적으로 여건이 좋은 민간 항공사로 이직하고 있어서다. 특히 P3는 민간 항공기와 운용 방식이 거의 비슷해 다른 기종의 조종사보다 민간 항공사로의 이직이 유리하다. 해군은 약 50대의 해상작전헬기를 보유하고 있는데 소령급 베테랑 조종사가 30여명이나 된다. P3 조종사의 유 출이 특히 심각하다는 뜻이다.

게다가 부대관리 등 다른 업무를 동시에 맡아야 하는 군 임무의 특성과 비교해 민간 항공사는 순수하게 항공기 운항만 하기 때문에 업무 압박이 심하지 않다. 군 조종사의 경우 진급이 상대적으로 불안정한 것도 군을 이탈하는 이유로 꼽힌다.

해군 관계자는 "내년부터 소령으로 진급 예정인 해군사관학교 출신 2011년도 임관자부터는 고정익 항공기 운용자들에 대해 15년을 반드시 복무토록 하고 조종사 항공수당을 지속적으로 인상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어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기사출처 : (서울신문) 北 위협 커지는데… 잠수함 탐지할 P3 베테랑 조종사는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