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연합뉴스] 민홍철, "이명박 정부 때 동남권신공항 가덕도 배제세력 있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18-06-19 16:00 조회47회 댓글0건

본문

[연합뉴스, `18.6.1 9] 민홍철, "이명박 정부 때 동남권신공항 가덕도 배제세력 있었다"

 

l 김해 기자간담회서 밝혀, "가덕도 서쪽 매립하면 가능한데 일부러 동쪽 매립으로 용역"

 

(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민홍철(김해시갑) 의원은 1 9일 "이명박 정부 당시 동남권신공항부지 관련 용역을 진행하면서 부산 가덕도를 배제하고 밀양으로 밀려는 세력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날 김해지역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최근 논란 중인 김해공항 확장 문제를 설명하면서 "개인적으로는 (현 김해공항 확장보다) 가덕도를 선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시 용역전문가들에게 문의한 결과 정부가 애초 수심 50m가량인 가덕도 동쪽을 매립해 활주로를 건설하는 방안은 부동침하 등에 따른 안전 문제로 원래 안되는 방안이었다는 것이다.

 

이에 반해 "수심 30m인 가덕도 서쪽을 매립해 부대시설을 설치하고 기존 땅에다 활주로를 앉히면 되느냐고 묻자 전문가들이 바로 그것이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소개했다.

 

당시 정부가 가덕도 입지 안을 배제하려고 일부러 가덕도 서쪽 매립 안을 버리고 동쪽 매립 안만 용역에 포함했다는 주장이다.

 

민 의원은 이어 "기존 김해공항 확장안도 '11자형'이 나오지 않고 'V자형'이 나온 것을 이해할 수 없다""이는 군 시설을 재배치해야 하는 문제로 국방부와 사전협의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내선은 그대로 김해공항에 두고 국제선을 셔틀로 연계해 부산 가덕도로 가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는 또 지역에서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으로 추진하는 '김해신공항' 정부 안인 서쪽 V자형 외에 동쪽 V자형과 11자형 등 대안을 국토부가 검토 중인데 아직 결론을 못 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김해신공항 문제에 관한 한 숙원사업이던 K2비행장 이전 문제가 같이 해결됐기 때문에 대구·경북 지역에선 할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동대구서 김해공항까지 75분이 걸리지만, 가덕도 공항까지 철도가 가설되면 동대구서 45분이면 된다고도 설명했다. 또 이 경우 김해 신어천을 통과하고 안동공단 개발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역세권 개발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해신공항을 정부 안 수정 쪽으로 가야 할지, 아예 가덕도로 가야 할지를 놓고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자와 경남지역 민주당 인사들 간에 일부 이견이 존재하는 데 대한 대책을 묻자 그는 당정 간·지역 간 협의는 서두르지 않겠다는 뜻을 비쳤다.

 

민 의원은 "김해신공항 정부 안은 아직 착공한 상황은 아니어서 최근 남북 정상회담 이후 동북아 정세 변화에 맞춰 물류중심으로 부상 중인 부산과 김해시 역할을 고려, 장 기적 안목에서 결정해야 한다""필요하면 공론화위원회 등을 통하는 방안도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

 

 

기사원문 :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때 동남권신공항 가덕도 배제세력 있었다"
http://www.yonhapnews.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