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연합뉴스] 김해신공항 소음 해법 찾을까…김해 대토론회 주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17-07-07 11:38 조회2,065회 댓글0건

본문

[연합뉴스, `17.7.6] 김해신공항 소음 해법 찾을까… 김해 대토론회 주목

김해시 · 국회의원 · 국토부 · 학계 · 시민대표 머리 맞대기

(...전략)

​김해시는 오는 7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김해신공항 소음피해 대책 마련을 위한 대토론회를 연다. 대토론회는 김해시, 민홍철 · 김경수 국회의원, 김해시 신공항대책민관협의회가 공동 주최한다.

이 자리에는 국토교통부 손명수 공항항행정책관, 학계 전문가, 시민단체, 시의회, 주민 대표 등이 함께 모여 머리를 맞댄다.

시는 앞서 김해신공항 소음영향평가 용역을 실시한 결과, 소음피해지역이 현재 2.0㎢에서 12.2㎢까지 6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소음피해지역 인구수는 8만6천여 명이다. 하지만 피해가 예측되는 대부분 지역 항공기 소음 측정치가 70~75웨클(WECPNL.가중등가지속 감각소음도)이다.

공항소음방지법상 소음피해 대책지역으로 분류하기가 애매해 '인근지역'으로 분류돼 있다. 관련 법에는 75웨클 이상이 소음피해 대책사업지역이다. 따라서 앞으로 피해보상 범위 확대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 4월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수립에 앞서 소음대책 마련을 우선 건의했다. 시는 건의서에서 소음피해지역 정밀조사와 실질적인 피해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또 소음피해 원인자와 공항수익자 부담원칙을 적용한 법령 제·개정으로 소음피해 대책지역을 70웨클 이상까지 확대하도록 했다.

추가로 들어설 활주로 길이와 이·착륙 항로 조정, 자동소음측정망 추가 설치와 인터넷 실시간 공개 등도 담았다. 시는 또 소음피해지역 토지이용 활성화, 공항복합도시 '골든 에어로폴리스' 건설 등도 포함했다.

(중략...)

민홍철 국회의원은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수립을 앞둔 시점에서 공항소음 방지와 소음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국토부를 비롯한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 의원은 이어 "이번 토론회가 소음피해 확대 우려와 대책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공항건설 과정에서 주민의 입장과 의견이 최대한 반영되는 의미 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김해신공항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발표된 지난 4월 기본계획 용역 수행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내고 사업수행능력과 기술제안서 평가 등을 거쳐 가격 입찰을 앞두고 있다. 용역을 수행할 엔지니어링업체가 선정되면 공항건설 밑그림을 그릴 기본계획 용역이 시작된다.

choi21@yna.co.kr

기사원문 : (연합뉴스) "김해신공항 소음 해법 찾을까…7일 김해 대토론회 주목"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7/06/0200000000AKR20170706143300052.HTML?input=1195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